이지민

   작가 이지민은 협과 불협, 동질성과 이질성의 이분법적 구조로 설명될 수 없는 공존 관계에 주목한다. 정의할 수 없는 존재들은 서로의 구분을 흐리게 하며 끊임없이 경계를 재설정하고 자신들을 설명한다. 그러나 관객 앞에 나타나는 순간 그 설명은 침묵으로 전환되며 다만 괴기한 존재들만이 그 자체로서 제시된다. 

종, 실리콘, 페트리 접시, 가변 크기, 2021
종, 실리콘, 페트리 접시, 가변 크기, 2021

press to zoom
종, 실리콘, 페트리 접시, 가변 크기, 2021
종, 실리콘, 페트리 접시, 가변 크기, 2021

press to zoom
종, 실리콘, 페트리 접시, 가변 크기, 2021
종, 실리콘, 페트리 접시, 가변 크기, 2021

press to zoom
종, 실리콘, 페트리 접시, 가변 크기, 2021
종, 실리콘, 페트리 접시, 가변 크기, 2021

press to zoom
1/7

<종>(2021)

   세 가지 색의 실리콘은 액체 상태로 서로의 공간을 침범하며 경계를 뒤섞는다. 이 경계 흐리기는 작가조차도 개입할 수 없는 독자적이고 자율적인 과정이다. 인간이 정의하고 조작할 수 없는 지점이 여실히 드러나며 우리를 포함한 모든 존재에 대한 관계 재설정이 요구된다.

Sabina, Julia, Юлия, 폴리에스테르에 디지털 프린트, 각
Sabina, Julia, Юлия, 폴리에스테르에 디지털 프린트, 각

press to zoom
Sabina, Julia, Юлия, 폴리에스테르에 디지털 프린트, 각
Sabina, Julia, Юлия, 폴리에스테르에 디지털 프린트, 각

press to zoom
1/1

<Sabina>(2021), <Julia>(2021), <Юлия>(2021)

   동물적이고 신체적인 이미지들은 연근과 생강 등의 뿌리 식물에서 비롯되었다. 동물과 식물이라는 객관적인 경계의 무너짐은 인식론적 혼란을 야기하지만, 이들이 동물도 식물도 아닌 존재인 맨드레이크를 모티프로 한다는 사실은 양립할 수 없었던 존재들 간의 거리감을 좁히도록 돕는다.

Untitled(바나나에 향 꽂기), Untitled(귤에 향 꽂기), 싱글 채널 비디오, 00:08:53, 2020
Untitled(바나나에 향 꽂기), Untitled(귤에 향 꽂기), 싱글 채널 비디오, 00:08:53, 2020

press to zoom
Untitled(바나나에 향 꽂기), Untitled(귤에 향 꽂기), 싱글 채널 비디오, 00:08:53, 2020
Untitled(바나나에 향 꽂기), Untitled(귤에 향 꽂기), 싱글 채널 비디오, 00:08:53, 2020

press to zoom
1/1
KakaoTalk_20210621_184207821.png

Untitled(바나나에 향 꽂기), Untitled(귤에 향 꽂기)(2020)

   시간의 흐름에 유난히 취약한 바나나와 불붙은 향은 여타 자연적인 생명체들처럼 생성으로부터 소멸을 향해 나아간다. 그러나 영상이라는 매체가 부여한 영속성은 이들을 정의할 수 없게 한다. 시간 속에 갇힌 바나나와 향은 그것을 마주한 개별 관객과 상이한 관계를 끝없이 맺고 끊을 뿐이다.